호 패밀리의 포르투칼 카지노, 라이센스 유지 > 카지노사이트원 해외뉴스

본문 바로가기
카지노호텔 핫 100
카지노 바카라 카지노호텔 핫 100-지노사이트탑
아린(Arin) 토토사이트
에이전트(AGENT) 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원벳원(1BET1)
솜사탕 토토사이트
아인카지노
브이에스(VS)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대왕카지노
토토사이트 캡-cab
카지노사이트 썬시티
월클카지노
토토사이트 카린(Karin)
헤라카지노(HERA CASINO)

호 패밀리의 포르투칼 카지노, 라이센스 유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카지노사이트원
댓글 0건 조회 920회 작성일 22-10-31 10:29

본문

호 패밀리의 포르투칼 카지노, 라이센스 유지

호 패밀리의 포르투칼 카지노, 라이센스 유자
 

마카오의 게임 개척자 스탠리 호(Stanley Ho)의 가족은 경쟁 입찰자의 제안을 거절한 후 포르투갈 카지노의 소유권을 유지해왔다.

포르투갈 최대의 카지노 두 곳인 리스본의 리스보아 카지노(Casino de Lisboa)와 카스카이의 에스토릴 카지노(Casino do Estoril)는 12월 말에 운영권이 만료되며, 호씨 가족은 새로운 15년 동안의 라이센스 입찰을 제출했다. 두 카지노는 HO 가족이 대주주인 에스토릴 솔( Estoril Sol ) SGPSA가 운영하고 있다. 스탠리 호의 두 번째 부인의 장녀인 판시 호는 이스토릴 솔의 회장이다.

온라인 카지노 운영업체 비드럭(Bidluck)으로 명명된 경쟁 입찰자는 입찰에서 포르투갈 정부에 더 많은 것을 제안했지만 호 일가를 대주주로, 판시 호를 회장으로 하는 에스토릴 솔 SGPSSA는 이번 주 포르투갈 증권시장위원회에 경쟁 입찰이 거부되었다고 말했다.

비드럭 이사 2명이 현재 포르투갈에서 '도박 불법 착취'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에 따라 이 회사의 카지노 입찰은 입찰위원회에서 부결되고 에스토릴 솔이 유일하게 남은 입찰자로 남게 됐다.

에스토릴 솔의 지분 57.8%는 1986년 2월 유로넥스트 거래소에 상장된 소시에다드 드 투리스모 다이버세스 드 마카오(STDM)의 자회사 피난솔이 보유하고 있다. STDM은 또한 그랜드 리스보아와 그랜드 리스보아 팰리스 등의 운영사인 마카오의 지분 보유자 SJM 리조트의 주주들을 지배하고 있다.

에스토릴 솔은 2021년 순수입에서 8040만 달러 (약 1144억원)를 보고했다. 이는 전년 대비 9% 감소한 수치다. 동시에 그룹의 EBITDA(이자, 세금, 감가상각 및 상각 전 수익)는 108% 증가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93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