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호텔 핫 100
카지노 바카라 카지노호텔 핫 100-지노사이트탑

세븐럭 카지노 GKL, 외국인 없는 외국인 카지노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카지노사이트원
댓글 0건 조회 19회 작성일 21-11-17 16:15

본문

강원랜드, 파라다이스, GKL 의 실적이 엇갈렸다. 


강원랜드와 파라다이스는 흑자전환한 반면 GKL은 홀로 적자를 이어갔다. 


내국인 카지노를 운영하는 강원랜드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2452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220.1% 증가했다.영업이익은 242억원으로 2분기 연속 흑자를 냈다.


방역지침에 따라 동시 최대 1800명까지 입장이 가능했던 점에 비춰 나쁘지 않은 성적표다. 


위드 코로나 전환으로 제한 인원이 3000명으로 거의 2배 가량 증가한 4분기에는 더 나은 실적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운영하는 파라다이스도 6분기(1년 6개월)만에 적자탈출에 성공했다. 3분기 매출은 1217억원으로 34.5% 올랐고 48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카지노 부문 매출은 449억원으로 12.1% 증가했지만 복합리조트 부문은 520억원으로 79%나 뛰었다.


반면 GKL은 빅3중 유일하게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매출은 27% 줄어 253억원에 그쳤고 300억원대의 적자가 났다. 드롭액도 1734억원으로 33.2% 줄었고 홀드율(순매출/드롭액)도 12.3%에 그쳤다.


코로나19로 인한 방문자 수 감소, 좌석 간 뛰어 앉기, 사이드 벳 금지 등 감소요인으로 작용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